2018년 11월 21일 (수요일)
 
보안접속
전체 > 레저/스포츠 > 레저일반 등록일시 : 2016년06월08일 14시29분
대명리조트 삼척쏠비치 이번달 준공 예정 성수기 대명회원권 S로 즐기자     
49,974 bytes
대명최은지메인_2.jpg
49,974 bytes
사진 다운로드

대명리조트 삼척쏠비치 영향으로 대명회원권 분양률 6월 최대치 기록 인기 비결은?

-전국 12개체인(소노펠리체, 비발디파크, 쏠비치, 델피노, 엠블호텔,거제,대명경주,대명제주,대명여수,대명변산,양평,일산 등)
-대명레저산업의 ‘해양리조트’ 컨셉의 리조트로 소비자 만족도 높음
-패밀리(원룸스타일), 스위트(투룸스타일),노블리암(프리미엄대형평형스타일) 다양한 평형 제공
-비발디파크, 오션월드 등 국내 최대 규모 스키장, 워터파크 보유로 법인회원권 선호도 1위
-신규 체인 삼척쏠비치,대명리조트남해,대명리조트청송,대명리조트보령등 착공 및 오픈 예정으로 기대가 높아

대명리조트가 대명회원권 프로모션이 S(스마트프로모션)을 진행중이다. 이에 따라 현재 6월 기준 분양률이 30%이상 증가하였다.

한화리조트등 경쟁업체의 맹추격에도 끊임없는 투자로 10년간 리조트회원권 시장 1위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것이다.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일까?

대명리조트의 가장 큰 특징은 only members 제도를 시행, 여름성수기 및 겨울 성수기 사전접수를 통한 전산추첨예약제도를 공정하게 실시하고 있다. 국내 유일에 1;1 담당직원제를 운영하여 불편사항해소 및 이용편의를 제공하고 있다.

둘째로 현재 대명리조트는 한화리조트, 리솜리조트, 용평리조트, 켄싱턴리조트, 일성리조트, 금호리조트, 무주리조트, 파인리조트, 롯데부여리조트, 곤지암리조트, 알펜시아리조트, 하이원리조트, ES리조트 등 국내운영 리조트 중 가장 많은 신규리조트 사업을 진행중이다.

이런 공격적인 신규체인리조트 사업의 발판은 선호도에 인한 독보적인 분양률이다. 작년 매출 2조원대를 달성했다. 전 리조트,골프회원권 시장의 80~90%를 차지하는 수치다. 무엇보다 대명리조트가 인기인 이유는 깨끗한 시설과 부대시설 때문이다. 국내 1위 내장객 워터파크 오션월드.스키장과 보유하고 있으며 각 체인에 아쿠아월드를 가지고 있다. 그 외 마트, 영화관, 볼링장, 식당을 전체인마다 갖춰 고객편의를 제공하고 있다. 또한 오션뷰가 일품인 해양리조트들은 최근 건설되어 고급스러움과 청결함을 갖추고 있다. ☞ 신상 웨딩드레스 무료 피팅

대명리조트 회원권 담당자(최우수대명직원 최은지)는 “대명리조트는 회원권 S스마트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. 회원권 하나로 워터파크, 스키, 골프, 승마등 종합적으로 아우를 수 있는 회원권은 대명리조트 회원권이 유일하다. 2005년 이후부터 매년 신규 체인 발표를 하고 있어 사업 확장에 따른 분양가 인상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삼척과 청송 오픈을 앞두고 있는 지금이 분양의 최적기라고 할 수 있으며 특히 이번 SMART PROMOTION은 100% 분양가 반환제와 소유권이전제 더불어 각종 무료 혜택이 들어가 있고 특히 이번 프로모션에는 그동안 단기회원기간 혜택이 없었던 노블리안 골드평형과 프리지덴션 반환기간 축소혜택도 포함되어 있어 고객들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"라고 전했다.

대명회원권은 20평형대 F(패밀리)회원권과 30평형대 S(스위트)회원권, 노블리안 회원권 등 크게 3가지 회원권으로 구성되어 있다. 대명노블리안은 실버, 골드, 로얄, 프레지덴셜 등 4가지 형태로 40평형대, 50평형대, 60평형대, 95평형 구성되어 있으며 분양가는 20평형대 패밀리형 2300~3050만원, 30평형대 스위트형 3270~4330만원이며 노블리안회원권은 1억원대이상이다.

대명리조트는 부담없이 고객 상담이 가능하도록 카카오톡 상담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. 카카오톡 아이디 dm82로 친구 추가 신청을 하면 대명회원권 정보를 실시간으로 상담 받을 수 있다.

대명리조트 레저사업국 VIP상담센타

02 554 4810


 
출처 :
홈페이지 :
보충취재 문의처 : 02 554 4810
본 보도자료는 뉴시스와이어의 편집방향과 무관하며 모든 책임은 정보제공자에게 있습니다.
기사 다운로드  | 사진 다운로드
       
(주)뉴시스와이어  /  대표 : 나홍철  /  사업자등록번호 : 220-08-52995  /  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36-58 문성빌딩 441
TEL : 02)723-5400   /  FAX :02)735-4500  / E-mail : desk@newsiswire.co.kr  Copyrightⓒ Newsiswire.com All right reserved.